먹튀검증엠지 먹튀 '안면 튼 총판' 밑으로 들어간 건데도 뜯겼다?

엠지 먹튀 ‘안면 튼 총판’ 밑으로 들어간 건데도 뜯겼다?

돈 없는 MZ 세대가 운영하는 업장이라 그런 것일까요. 먹튀사이트 엠지(MZ)에서 시재가 부족할 때 나타나는 시그널이 계속해 접수되고 있습니다. 엠지 먹튀 피해자의 곡소리가 여기저기 들린단 얘긴데요. 최근 발생한 사고 피해자의 경우 260만 원이 넘는 스포츠 다폴드 적중금을 이들에게 뜯겼습니다. 빅리그 경기를 엮었고, 규정에 맞춰 승부봤는데도 말입니다.

‘엠지’의 기타 정보

사이트 이름 엠지(MZ)
먹튀 금액 약 260만 원
제보된 도메인 mz-88.com
네임서버 ns.gabia.co.kr
제보된 계좌 회원별 1:1 가상계좌

전화번호, 본명까지 까놓고 튀는 대담함

엠지 먹튀 피해자는 해당 먹튀사이트를 ‘상호 얼굴을 튼 상위 총판’에게 추천받았습니다. 그러니까, 피해자는 전화번호 그리고 총판의 본명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엠지에 가입한 겁니다. 그 때문에 피해자는 먹튀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먹튀검증 결과는 상당히 나빴으나, 총판의 신상을 알고 있는 터라 이게 문제가 될 거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도합 260만 원 가량 당첨된 회원

이러한 판단의 결과는 그의 첫 충전금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잘 알려진 안전놀이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는 엠지에 덜컥 100만 원을 충전했습니다. 충전 보너스 포인트는 꼴랑 10만 점을 받았습니다. 큰 불만을 야기할 것 같은 이 첫충 10%는 거꾸로 피해자에게 엠지 먹튀 안전함을 더 느끼게 해줬습니다. 포인트를 적게 주는 거로 봐선 적어도 먹튀 얘긴 꺼내지 않겠구나라고 생각하게 했습니다.

입장 후, 피해자는 보유금을 이 분할하여 MLB 2폴드 승부를 가져갔습니다. 총 4경기 예측을 해본 건데요. 대단하게도 그는 이 4게임 식을 모두 맞추는 결과를 냈습니다. 당첨금은 각각 110만, 150만으로 도합 260만 가량을 거머쥐게 됐죠. 그는 여유로운 마음으로 환전 페이지로 이동해 일단 당첨금 전액을 꺼내는 선택을 했습니다. 어차피 다시 게임할 것이지만, 체크할 건 해야 했습니다.

- Advertisement -

그런데 피해자의 여유로운 마음과는 상반되게 엠지 측은 첫 승부에서부터 패배해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홍보 담당자가 얼굴까지 팔린 마당에 엠지 먹튀 선택을 해야 했으니까요. 하지만, 그들에게 먹튀 외 다른 옵션은 없었습니다. 깔끔하게 꼬리 자르고 다음을 기약하는 게 맞았습니다. 그들은 피해자에게 더 많은 충전을 받지 못한 걸 아쉬워하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상위 총판 또한 먹튀에 동의했다고 함

관리자는 준비된 먹튀 플랜대로 ‘양방’ 얘길 꺼냈습니다. 당연히 피해자는 즉각 반발했죠. 어떻게 이게 양방이 성립될 수 있는지 알려달라 말하며 원하는 모든 인증 절차를 거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뒤집히지 않았습니다. 업장 측은 이미 엠지 먹튀 결론을 다 내놓고 움직인 터라 그의 얘기는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상위 총판은 그 일이 있는 뒤로 잠적했고요. 피해자는 현재 그들을 어떻게 조리해 먹을지 이를 갈고 있는 상탭니다.

맺으며

분란이 있는 곳에 위험 감수하며 낄 필요는 없습니다. 심지어 얼굴 튼 사람들끼리 부딛히는 문제기도 합니다. 이것 말고도 엠지를 쓰지 않아야할 이유는 더 있습니다. 심층 먹튀검증 결과, 해당 업장은 사이트를 조만간 닫을 생각으로 오픈한 것이 밝혀졌는데요. 소재지를 한국으로 두고 10만 원 미만의 저가 서버에 회원의 개인정보를 방치 중입니다. 나는 엠지 먹튀 없을 거라며 안일하게 구는 일 없으시길 바랍니다.

익명으로 댓글 남기기

댓글 내용
닉네임을 입력해주십시오.

먹튀 정보 더 찾아보기

먹튀 안전 점수 테스트

사설/스포츠 토토 팁

최근 댓글